베트남들여다보기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잠수함 조회 0회 작성일 2021-01-15 18:43:55 댓글 0

본문

말을 걸어볼까? 동남아 살아보기 - 영원한 봄의 도시 달랏_#001

공식 홈페이지 : http://home.ebs.co.kr/abroadlife/main 영원한 봄의 도시 달랏,

전쟁도 피해갈 만큼 아름답고 쾌적한 도시라는 달랏의 매력을 알아보기로 한 우민과 세원. 현지인은 물론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다는 달랏의 명소들을 방문해보는데~ 달랏에서는 사계절 피는 꽃을 다 만날 수 있다는 말...,

평범한 여행은 그만! 이제는 '살아보기'다!

온 몸으로 느끼는 동남아시아 리얼생활체험기,

천혜의 자연환경과 값싼 물가, 편안한 인프라로 '살아보기'에 안성맞춤인 동남아시아,

태국,베트남,인도네시아 3개국으로 대표되는 동남아시아에서 살아보는 본격! 언어로드!

전 국민의 여행 감성을 불러일으킬 연예인 6인이 떠나는 동남아 살아보기,

보기만 해도 유쾌한 정석용, 김민교가 건네는 유쾌한 태국어!,

선후배 배우의 브로맨스 변우민, 고세원이 말하는 아찔한 베트남어!,

컬크러쉬의 대명사 김현숙, 황보가 전하는 통쾌한 인도네시아어!,

고산지대의 숨은 비경을 찾아서, 베트남 북부_사파 몽족 마을 따장핀, 판시판산 전망대

■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 PD들이 직접 만든 해외여행전문 유투브 채널 【Everywhere, K】
■ The Travels of Nearly Everywhere! 10,000 of HD world travel video clips with English subtitle! (Click on 'subtitles/CC' button)
■ '구독' 버튼을 누르고 10,000여 개의 생생한 【HD】영상을 공유 해 보세요! (Click on 'setting'-'quality'- 【1080P HD】 ! / 더보기 SHOW MORE ↓↓↓)

● Subscribe to YOUTUBE - http://goo.gl/thktbU
● Like us on FACEBOOK - http://goo.gl/UKHX33
● KBS 걸어서세계속으로 홈페이지 - http://travel.kbs.co.kr

[Google Map Information]
- Ta Giang Phinh 몽족 마을 따장핀
■https://www.google.com/maps/place/T%E1%BA%A3+Gi%C3%A0ng+Ph%C3%ACnh,+Sa+Pa,+Lao+Cai,+Vietnam/@22.4456149,103.7615567,15.63z/data=!4m5!3m4!1s0x36cd685aee66610d:0x82df8527766fe6b9!8m2!3d22.4442454!4d103.7615025?hl=en

- Fansipan 판시판산
■https://www.google.com/maps/place/Fansipan/@22.3034473,103.774996,18z/data=!4m5!3m4!1s0x36cd448786c84543:0x98e9595d4892bc5a!8m2!3d22.3033333!4d103.775?hl=en

[한국어 정보]
나는 베트남의 최북단 사파로 가기 위해 기차역으로 갔다. 오래된 디젤기관 열차지만 사파까지는 너무 멀고 험한 길이라 대부분 기차를 이용하는데, 가격은 57만 동. 우리 돈 약 2만 8천 원 정도로 침대열차를 이용할 수 있다. 사파까지는 9시간 기차를 타고 ‘라오까이’역에 내려 다시 1시간 정도 버스를 타야 한다. 막상 침대 객실로 들어가니 운치 있는 조명이 야간기차여행을 설레게 만든다. 중국 국경 근처에 위치한 산악마을, 사파. 나는 베트남의 또 다른 모습을 기대하며 잠을 청했다. 사파는 다양한 산악 부족들의 도시다. 베트남에서 유일하게 눈이 내리는 지역이며 연중 안개 속에 묻히는 날이 많다. 도심 하노이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의 마을. 곳곳에서 소수민족 옷차림을 한 이들이 눈길을 끈다. 마을 입구 안내지도에 웬 사람 얼굴들이 있나 했더니, 사파 지역에 살고 있는 소수민족들을 표시해 둔 것이었다. 나는 소수민족 중 하나인 몽족이 사는 마을에 가 보기로 했다. 마을까지는 오토바이를 타고 가야 한단다.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사파 도로는 정말 험해요. 멀리에 있는 마을로 가려면 오토바이를 이용하는 것이 좋아요. 일단 시간을 절약할 수 있고 돈도 아낄 수 있고요.” 오토바이를 운전해 줄 운전수다. 그런데 과연 이 오토바이로 험준한 산악 길을 잘 달릴 수 있을까 걱정이 됐다. 승차감은 좋지 않지만 걱정과 달리 험한 길을 꽤 잘 달렸다. 2시간쯤 굽이진 산악 길을 달리자 베트남 북부 지역의 특징인 계단식 논이 보이기 시작했다. 아쉽게도 노란색으로 물든 벼는 없지만 이 자체로도 장관이다. 층층이 아름다운 곡선으로 이어진 계단식 논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져 한 폭의 그림 같다. 프랑스 식민지 시절, 프랑스인들이 이곳을 최고의 휴양지로 극찬했던 이유를 알 것 같다. 한적하고 여유로운 풍경에 내 마음도 한 박자 쉬어 간다. “이곳은 따장핀(Ta Giang Phinh)이라는 마을인데 300년 전에 생긴 마을입니다. 대부분의 몽족(nguoi Mong)은 오래전 중국으로부터 내려왔습니다. 이 마을은 현재 약 4천 명이 살고 있고 그중 약 1천 명이 몽족 사람입니다.” 이곳은 한 여름에도 기온이 20도 안팎으로 베트남에서 가장 추운 지역이다. 그래서 일 년에 한 번 농사를 짓는데 지금은 추수가 끝난 뒤다. 나는 인근 마을로 향했다. 마을 입구에 들어서자, 몽족의 전통 복장을 한 여인들이 보인다. 작고 소박한 마을은 우리의 시골처럼 정겹다. 마을 사람들이 한데 모여 시끌벅적 하길래 가까이 가 봤다. 마을 잔치라도 있는 듯 고기 손질이 한창인데 그 양이 꽤 많다. “올해 벼 수확이 작년보다 더 잘 됐어요. 그래서 오늘은 마을 사람들이 자연을 파손시키지 않고 보호하자는 의미로 물소를 잡아 요리를 해서 다 같이 먹는 날이에요.” 크고 작은 대야에 물소 수육을 담느라 분주하다. 잘 익은 고기가 먹음직스럽게 보인다. 삶은 고기를 마을 사람 모두가 똑같이 나눠 가지는 것도 그들의 전통이다. 한 번 맛보라고 내게도 고기 한 조각을 건네주는 모습이 인정이 넘친다. 대야 가득 고기를 담아 가는 모습이 신나 보인다. 서로 고기를 나눠가진 후에는 이웃들과 모여 식사를 한다. 인심 좋은 마을 주민 덕분에 나도 식사 자리에 초대를 받았다. 화려한 잔칫상은 아니지만 소박한 음식을 이웃과 나눠 먹는 것. 농촌에서만 느낄 수 있는 정이다. 잔칫날 술이 빠질 수 없다. 쌀로 만든 전통주다. 마셔보니 생각보다 독해 깜짝 놀랐다. 평소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물소 선지, 핏기가 선명하다. 내게 한술을 권해줘 먹어보았다. 과감하게 먹어보니 비리지 않고 양념 맛이 강해 맛있었다. 한쪽에 자리 잡은 쌀가마가 올겨울 이들에게 든든한 힘이 될 것 같다. “한 해에 한번 옥수수, 쌀농사를 짓고 수확한 후, 설날까지 쉬어요. 설날이 끝나면 다시 (농사)일을 시작해요. 저희 몽족은 대부분 그렇게 일을 해요. 쉬는 동안에는 기회가 되면 아르바이트 같은 것도 해요.” 베트남 몽족들이 농사가 끝난 후엔 어떤 일을 하는지 궁금했다. 대롱대롱 매달려있는 것의 속을 들여다보니 새가 들어있다. 농한기에 새를 잡아서 팔아 돈을 번다고 한다. 여기에 암컷 새를 넣어두면 수컷이 날아와서 잡히게 된다. “새가 여기에 내려앉으면 잡히는 거죠.” 한 마리에 50만 동으로 우리 돈 약 2만 5천 원 정도인데 가이드가 선뜻 사버렸다. 그 이유가 궁금했다. “몽족 사람들이 왜 새를 많이 잡냐 하면 몽족을 비롯한 베트남인들은 새를 좋아해요. 새를 키우면 좋은 소리를 들을 수 있고 재물운도 불러오기 때문에 베트남인들은 집에서 새를 많이 키워요.” 나는 인도차이나반도의 지붕 ‘판시판 산’으로 향했다. 판시판 산은 때 묻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데 거의 구름에 가려져 정상에서 산 아래를 볼 수 있는 날은 많지 않다고 한다. 나는 날씨가 맑기를 기대하며 발길을 옮겼다. 전망대까지 운행거리는 6,292m다. 세계에서 가장 긴 케이블카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케이블카가 출발하자, 마치 비행기가 이륙하는 느낌이 들었다. 출발지점과 도착지점 간의 고도차가 1,410m나 돼서인지 올라갈수록 귀가 먹먹해졌다. 전망대까지는 15분 정도 걸린다. 구름이 산 위에 가득 내려와 앉아있다. 산과 구름과 하늘의 경계가 없는 이곳은 가히, 인도차이나반도의 지붕이라 불릴 만 했다. 판시판 산은 베트남인들에게도 그 인기가 대단하다. “사실 저는 판시판 산에 와 본 적이 없어서 한번 체험하고 싶었어요. 베트남에 이런 아름다운 곳이 있다는 것이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정상까지 산악기차가 있지만 난 천천히 걸어서 올라가 보기로 했다. 물소리가 나는 쪽을 바라보니 150단 돌계단과 9개 층의 인공폭포가 눈에 들어온다. 돌계단을 오르니, 불교 성지답게 베트남에서 가장 크다는 31m 좌불상이 자리하고 있었다.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에서 잠시 멈춰 기도를 한다. 그중에서 반갑게도 한국인을 만났다. “여행 프로그램 보다가 가고 싶으면 한 일주일 정도 조사하고 비행기 표 사고 그다음에 (여행을) 오는 거죠.” 여행 중에 찍은 사진을 보여준다. ”영어 모르고 베트남어 모르고 그래도 여행 다닐 수 있습니다. 이유는 내가 (여행)하고 싶으면 어떻게든 찾아간다. 여행이라는 것은 혼자 생각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좋고 나쁨이 아니라 모든 일상을 벗어 버리고 오는 게 제일 좋죠.” 베트남을 여행하는 사람이라면 꼭 한 번 와 보고 싶어 한다는 판시판 정상. 나는 다시 몇 계단을 더 올라 해발 3,143m 정상에 섰다. 백두산 보다 약 400m 더 높다. “이(판시판) 산은 수 천 년이라는 베트남의 역사, 강한 민족성을 가지고 있어요. 그리고 불교의 성지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다 뭔가 존엄하고 엄숙한 분위기가 있어요. 이(판시판) 산에 대해 경건한 마음이 들고 이 곳(판시판 산)을 보존하면서 더 발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것 같아요.” 구름과 안개로 뒤덮인 풍광이 마치 신비로운 동양화를 감상하는 듯하다.

[Information]
■클립명: 아시아028-베트남10-02 고산지대의 숨은 비경을 찾아서, 베트남 북부_사파 몽족 마을 따장핀, 판시판산 전망대
■여행, 촬영, 편집, 원고: 허성무 PD (travel, filming, editing, writing: KBS TV Producer)
■촬영일자: 2019년 10월October

[Keywords]
마을,village,camel, dune, sand, ATV,산,mountain,wood, woods, grove, park, walking, trekking, wild, animal,터미널,terminal,전망대,observatory,기차,탈것,,train,현지인생활,풍습,,local life,아시아Asia베트남Vietnam허성무201910월라오까이Lao CaiOctober걸어서 세계속으로

베트남 한달살기 | 예쁘고 가성비(5인가족) 끝내주는 달랏 홈스테이 공개 / 구석구석 들여다 보기.

베트남 달랏 한달살기 중인 '뭉쳐야 가족' 입니다.
5인가족이라 어딜 예약하든 만만치 않은 비용이 드는데요.

달랏에 예쁘고 가성비 좋은 숙소를 찾아서 예약했습니다.
구석구석 공개하겠습니다.

1. 가성비 좋은 가격 (5인가족, 20일 42만원)
2. 아이들이 놀수 있는 적당한 공간 (앞마당, 동네길)
3. 테라스에서 보이는 예쁜 전경 (방 침대에서도 보임)
4. 달랏에서 유일하게(?) 조용한 공간
5. 마치, 가족처럼 친절한 주인집 식구들.
6. 우리집처럼 취사가능
.....그리고 더 많지만 생략!

저희는
Red Flower Homestay
google map : http://bitly.kr/owRtYqT

#달랏한달살기 #달랏 #베트남한달살기 #달랏숙소 #달랏홈스테이 #베트남한달살기숙소 #달랏한달살기숙소

... 

#베트남들여다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71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soapnpoo.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